• YANKEE TIMES

바이든 대통령, 고의적 일터 이탈엔 실직수당 박탈


직장 복귀 거부 종업원 노동청에 신고를




조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일터복귀나 고의적으로 사보타쥬를 하는 실직자는 연방실업수당을 박탈 하겠다고 밝혔다. 일을하지 않고 실직수당으로 편하게 생활하려는 사람들을 겨냥한 조치다.


구인난을 겪고있는 고용주들은 즉각 노동청에 이같은 사실을 신고 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는 실직자들이 주당 300달러씩 받고 있는 연방실업 수당과 주 별 수당을 합하면 일해서 받는 임금보다 나을 수 있어 기존 고용주로 부터 일터 복귀를 제안받고도 거부하는 부작용을 빚고 있는데 따른 특별 조치다.


지난주말 발표된 4월 고용성적에서 일자리 증가가 22만 6000개에 그쳐 경제분석가들의 100만개 증가 예상치 보다 4분의 1에 불과한 충격적인 고용감소를 초래했다.


이에 공화당은 바이든 정부가 주당 300달러씩 9월 6일까지 지급하도록 되어 있는 노동자 구조계획법에 따른 실업수당지급으로 근로자들이 일터에 복귀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은 정책을 하루속히 철회하라고 촉구하고있다.


공화당 주지사들이 있는 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몬태나 주는 이미 7월말부터 연방실업수당을 더이상 지급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