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대통령 국빈방문 자격으로 프랑스 마크롱 환대 받아



조 바이든 대통령이 8일 국빈방문 자격으로 처음으로 프랑스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환대를 받으며 파리 개선문에서 국빈 방문을 시작, 엘리제궁에서 정상회담과 국빈 만찬까지 소화하며 동맹을 과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6일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 참석 등을 위해 노르망디를 방문했으며 본격적인 국빈 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양국 정상은 환영식에서 개선문 아치 아래에 있는 무명용사의 묘 앞에 헌화했으며 2차대전 참전 용사들과 인사했다. 상공에서는 프랑스군 전투기가 공중 퍼레이드를 펼쳤다.

바이든 대통령과 부인 질 여사, 마크롱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여사는 프랑스군 기병대가 늘어선 샹젤리제 거리를 지나 엘리제궁으로 향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은 엘리제궁 정원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기업인 협의회에 나란히 참석한 뒤 저녁에 다시 엘리제궁으로 돌아가 국빈 만찬에 참석하는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양국 정상은 우크라이나 전쟁, 가자지구 전쟁을 비롯한 국제 안보 현안과 미국과 유럽간 무역 긴장에 대해 논의했다. 정상회담 이후 발표한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고, 마크롱 대통령은 중동 지역의노출을 최소화하고 단결을 과시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 이후 "프랑스는 최고의 친구 중 하나"라고 말했고, 마크롱 대통령도 바이든에 대해 "세계 최대 강국의 대통령으로서 유럽을 좋아하고 존중하는 파트너로서 충심을 보여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건배사에서 "뭉치면 서고, 흩어지면 무너진다"(United we stand, divided we fall)는 미국 관용 표현을 인용하며 "여러분의 국가명에 담긴 이 연합의 힘이 우리에게 영감을 주는 철학이다. 지금 우리는 동맹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역사의 변곡점에 섰다. 지금 우리의 결정이 향후 수십년간 우리의 미래를 정할 것"이라며 "그래서 프랑스와 미국이 현재 그리고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는 희망이 있다"고 화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들에게 "카랑탕이 여러분의 결혼식을, 우리는 여러분의 결혼 만 닷새에 걸친 바이든 대통령의 프랑스 방문은 올해 11월 미국 대통령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긴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뉴욕타임스는 양국의 우호적 관계를 입증하는 동시에 유럽의 안보 자립이라는 민감한 현안이 걸린 '양날의 검' 같은 특성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서로 대조되는 조합의 일례라고 NYT는 촌평했다. 81세의 바이든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반세기를 보내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형성된 미국 주도의 질서를 열렬하게 믿는 정치인이다. 반면 46세의 마크롱은 유럽 무대 위에 프랑스의 리더십을 재정립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여오며 도전적인 발상과 발언 등으로 우방국들을 화나게 하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NYT는 짚었다.

 미국 주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뇌사상태", "유럽은 미국의 속국이 아니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촉발한 일이 대표적 사례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같은 거친 표현을 꺼내들며 유럽이 미국에 안보를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자강론을 펼쳐 왔고,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파병론을 꺼내들어 미국과 다른 유럽 동맹국들을 놀라게 했다. 가자지구 전쟁을 놓고도 미국과 미묘한 입장 차를 보여 왔다. 현재 유럽에는 안보 자립을 요구하고 우크라이나 지원에 부정적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 도전으로 미국과 유럽의 관계에는 불확실성이 드리워진 상태다. 마크롱 대통령으로서는 9일까지 진행 중인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 세력의 돌풍이 예고된 점이 골칫거리다. AFP 통신은 노르망디 상륙작전 기념행사부터 정상회담까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이번 주가 바이든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 모두 유권자들에게 이미지를 쇄신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풀이했다

YankeetimesTV & Radio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