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대통령 미군 나토 파병할 생각 없다

북대서양 조약기구도 전투병력 파견하지 않을것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아무도 우릴 도와주지 않아"




24일 새벽부터 시작된 러시아의 공격에 우크라이나는 홀로 맞서고 있지만 .미국과 나토 등 서방 진영은 우크라이나에 전투 병력을 파견하지 않겠다는 점을 공식화했다. 우크라이나는 나토 회원국이 아니다. 러시아의 침공 이유 중 하나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추진이다. 서방은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군용 장비 등을 지원했지만 병력은 인접한 폴란드, 루마니아를 한계선으로 배치했다. 우크라이나의 전화가 나토 회원국까지 번지지 않도록 '방화벽'을 친 셈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말 러시아의 침공 계획이 대두됐을 때부터 미군 파병 계획이 없다고 못 박았고 24일에도 이를 재확인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내에는 나토 병력이 없으며, 병력을 보낼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25일 새벽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화상 연설을 통해 "우린 홀로 남겨져 나라를 지키고 있다"며 "누가 우리와 함께 러시아에 맞서 싸울 준비가 되었는가. 아무도 보이지 않는다"고 한탄했다. 이어 "누가 우크라이나에 나토 회원국 자격을 보증할 것인가. 모두가 두려워한다"라며 서방의 소극적 태도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나를 '1번 타깃'으로, 내 가족을 '2번 타깃'으로 삼았지만 조국을 떠나지 않겠다"라며 "러시아는 국가수반을 끌어 내리려 우크라이나를 정치적으로 파괴하려 한다"라고 주장했다. 오늘 군인과 민간인 137명을 잃었다"며 "부상자는 316명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국 군사 시설만 겨냥하고 있다는 러시아의 주장과 달리 민간인 시설도 공격받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가 사람들을 죽이고 평화로운 도시를 군사 표적으로 바꾸고 있다"며 "잔혹한 짓이고 절대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