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대통령 백신 2천만회분 6월까지 해외로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 해외공유 처음

지원국은 밝히지 않아 …AZ 6천만회분 외 추가



조 바이든 대통령은 17일 오는 6월 말까지 미국 보건 당국이 승인한 신종 코로나19 백신 2천만 회 접종분을 해외에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자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다른 나라와 공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는 대유행이 통제되기 전까지 미국이 결코 완전히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서 미국이 사용을 승인한 백신 2천만 도스를 향후 6주 이내에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6천만 회분을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이미 밝힌 것과는 별도의 추가 지원으로, 미국 보건당국이 승인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 백신을 의미한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미국이 해외의 전염병 대유행을 누그러뜨리는데 관심을 집중하는 와중에 이뤄진 첫 조처일 뿐이라면서 후속 조처가 이어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전 세계를 위한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밝힌 뒤 중국과 러시아가 자국 생산 백신을 영향력 확대의 지렛대로 활용하려 한다면서 "우리는 다른 나라로부터 이익을 얻고자 우리 백신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yankeetimes BIdensTV


www.usradiostar.com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