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대통령 우크라이나 침입 러시아에 대한 강력 경제 제재

금융기관 두곳에 완전한 제재 부과

서방 자금 러시아 유입 완전히 봉쇄

EU·일본·호주 등 동맹국과 공동 대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진입을 지시한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대국민 연설을 갖고 대 러시아 경제 제재를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유럽연합, 영국, 캐나다, 일본, 호주의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함께 논의해 하루도 안돼 우리의 첫 번째 제재를 발표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연설에서 “러시아의 대형 금융 기관 두 곳에 완전한 제재를 시행한다”라며 VEB와 군사 은행을 그 대상으로 발표했다. 러시아 국채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는 서방 자금 조달로부터 러시아를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러시아는 더는 서방으로부터 돈을 마련할 수 없을 것이고, 미국 시장 또는 유럽 시장에서 신규 국채로 거래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향후 며칠 동안 러시아 엘리트와 그 가족 구성원에게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도 했다.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사업 ‘노르트 스트림2′중단도 포함됐다.


미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이날 전례 없는 러시아 제재 계획에 아시아 파트너들 참여 요청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바이든 정부가 러시아에 대한 수출 통제를 시행하기 위한 계획으로 싱가포르, 일본, 대만의 지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여기에서 한국은 빠진 것이다. 미국이 준비 중인 수출 통제 제재안을 한국에도 제안했는지, 한국의 반응이 무엇이었는지 대해서는 별도 언급이 없었다. 러시아를 타깃으로 한 제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의를 거쳤다는 것이지만 한국은 제외됐다. 한국 정부는 전날 “우크라이나의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했었다.


워싱턴 =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