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러시아 대선개입 강력 응징

외교관 10명 기업 6곳 32개 기관 제재

미국 금융기관의 러시아 국채 매입 제한

미국 이익 보호위해 강력 조치



조 바이든 행정부는 15일 미국 이익을 해치는 러시아 외교관 10명 추방을 포함한 대 러시아 제재에 나섰다.

작년 미국 대선 개입과 미국 연방기관 해킹 사건에 대한 대응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회담을 제의한지 이틀 만이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외교관 신분으로 미국에서 일하는 10명의 러시아 정부당국자를 추방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러시아 정보당국의 사이버해킹을 지원한 6개 기업과 정부·정보당국 관계자를 포함해 32개 기관과 개인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중앙은행과 재무부, 국부펀드가 발행하는 신규 채권을 매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도 포함됐다.이 조치는 6월 14일부터 발효된다.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의혹과 미국 연방기관 해킹과 관련해 중대 제재에 나선 것은 처음이라고 언론들은 일제히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3월초 러시아 야권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해 러시아 개인과 기관을 제재한 바 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CNN방송에 출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 발표하는 것은 사이버침입과 대선개입을 포함한 러시아의 해로운 행위에 대해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비례적 조치"라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트윗을 통해 "미국은 해로운 행위에 대한 대응으로 러시아 정부에 대해 광범위한 조치를 취했다"면서 "우리는 러시아가 적대적 행위에 대해 계속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Biden Times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