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부자 관련 우크라이나 스캔들 재수사

줄리아니 뉴욕 자택 압수수색

연방 검찰 ,전자기기 등 압수



연방 수사관들은 28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사진)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고 뉴욕타임스와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수사관들은 이날 오전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줄리아니 전 시장의 아파트에서 전자기기 등을 압수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압수수색은 지난해 대선과 이후 불복 소송의 소용돌이에서 사실상 중단 상태였던 줄리아니 전 시장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배후 조종 의혹에 관한 수사가 고강도로 재개됐다는 신호라고 언론들은 분석했다.


맨해튼 연방검찰은 줄리아니 전 시장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맞상대 였던 조 바이든 현 대통령 부자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수사해왔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부패 연루를 주장하는 녹음 편집본을 공개한 우크라이나의 국회의원을 여러 차례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줄리아니 전 시장이 마리 요바노비치 전 주우크라이나 미국대사의 경질을 막후에서 주도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의 변호인인 밥 코스텔로는 "줄리아니는 이런 혐의를 부인할 뿐만 아니라 이것이 완전히 거짓이라는 점을 강조해왔다"고 반박했다.


Yankeetimes BideTimes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