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상하원 합동 국정연설 ,부자증세 연방 재정 적자 3조달러 축소 법인세 21% 인상



지난 1월의 고용 증가 폭이 35만3천건에서 22만9천건으로 줄어들었다 작년 12월 증가 폭도 33만3천건에서 29만건으로 하향됐다. 1월 고용 지표가 총 12만4천이나 하향된 점은 2월 고용 증가 폭이 월평균 대비 높게 나타난 점을 상쇄하는 대목이다. 지난 1월 고용 지표는 발표 당시 전문가 예상을 큰 폭으로 뛰어넘어 시장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업종별로는 보건의료(6만7천건), 정부부문(5만2천건), 음식 서비스 및 음료(4만2천건), 사회지원(2만4천건), 운수·창고(2만건) 등 부문이 2월 고용 증가를 이끌었다. 다른 주요 업종은 고용 증가 폭에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아 일자리 증가가 특정 부문에 다소 편중되는 모습을 보였다. 2월 실업률은 3.9%로 전월 대비 0.2%포인트 상승했고, 전문가 전망치(3.7%)보다 높았다. 시간당 평균임금은 전월 대비 0.1% 올라 전문가 예상치(0.2%)를 밑돌았다. 1년 전과 비교한 상승률은 4.3%로, 역시 예상치(4.4%)를 밑돌았다.

평균 수준을 뛰어넘는 고용 증가세는 미국 경제가 강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시사하지만, 동시에 실업률 상승과 임금 상승률 둔화는 고용시장이 냉각되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기준금리 인하에 앞서 인플레이션 둔화세 지속에 대한 확신이 필요하고, 그러기 위해선 노동시장 과열 완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해 강조해왔다. 이날 고용지표 발표 후 미국 증시는 소폭 강세로 개장했고,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워싱턴= 리치 타이거 특파원 
양키타임스 USA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