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아시아계 형평성 증진 행정명령

역대 정권에서 부르짖었지만

미국에서 편견 체계적 장벽 여전

비단 아시안만 증오하지 않는데



미국에 반 아시안 편견, 외국인 혐오증, 인종차별주의가 뿌리 깊게 박혀 있음은 다인종으로 이뤄진 미국합중국의 운명적 상황이다.


미국헌법에는 차별을 엄벌하는 법률이 제정되어 있는데도 얼굴색 피부색갈 다인종 언어 사용으로 인한 편견과 갈등이 그치지 않고 있다. 역대 정부는 인종갈등과 인종간의 갈등때문에 갖가지 정책을 내놓았지만 인종간의 분규는 그치지 않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8일 아시아계 미국인과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주민의 형평성과 정의, 기회 증진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중국 우한에서 비롯된 신종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아시아계를 향한 폭력과 차별이 크게 늘어나 미국 내 사회 문제로 대두된 데 따른 것이기에 이것을 정치적으로 극복하려는 안간힘을 보이고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아시아계 등이 미국 사회에 크게 기여했지만 형평성과 정의, 기회로의 체계적 장벽은 너무 오랫동안 이들이 '아메리칸 드림'에 이르지 못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에 반아시안 편견, 외국인 혐오증, 인종차별주의가 뿌리 깊게 박혀 있음을 봐 왔다면서 이에 대처하고 맞서는 것이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전세계에서 시청하는 국제방송 usradiostar.com


이 행정명령은 보건복지부가 주도해 코로나19 관련 반아시안 편견을 완화하고 보건 형평성을 개선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연방 통계 시스템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등에 대한 정보 부족에 대응하고, 보건, 직업 이동, 투표 등의 장애물이던 언어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도록 했다.


지난 20일에는 아시아계 증오범죄 보고와 수사 강화 등을 담은 아시아계증오방지법에 서명하는 등 취임 후부터 아시안 차별 및 폭력 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


Yankeetimes NewyorkTV / USTVstar



6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