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역사 이래 최초 자동차 노동조합 파업에 동참 재계 불만 폭발

노조 주장 지지하며 기업 압박 노동계 표심 놓고 트럼프 바이든 치열한 경



'친 노조'를 표방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26일 미국 현대사를 통틀어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노조의 파업 현장을 찾아 시위에 동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자동차 산업 중심지인 디트로이트와 가까운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를 방문,

포드·제너럴모터스(GM)·스텔란티스 등 미국 3대 자동차 제조사를 상대로 진행하고 있는 전미자동차노조의 12일차 파업 현장을 찾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벨빌에 위치한 GM 물류 센터 부근의 시위 현장에서 '피켓라인'에 동참했다. 피켓라인은 노동쟁의 때 직원들의 출근을 저지하고 파업 동참을 독려하기 위한 노동자들의 대열을 뜻한다. 미국 언론들은 일제히 바이든 대통령이 확성기를 든 채 "당신들이 (금융위기로 미국 및 세계 경제가 휘청거린) 2008년과 그 이전에 자동차 산업을 살렸다"면서 "당신들은 많은 희생을 했고 많은 것을 포기했다"고 치하했다.


메이저 자동차 업체들이 호실적을 거두고 있음을 거론한 뒤 "여러분들은 원하는 만큼의 상당한 급여 인상과 다른 혜택을 받을 자격이 있다"며 "우리가 잃은 것을 되찾자"고도 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과의 간이 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자동차 노동자들의 옆에 서서 연대를 표명하고, 그들에 대한 공정한 처우를 요구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직 미국 대통령이 노조의 피켓라인에 동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하고,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 들어 가장 노조 친화적인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UAW는 포드와 스텔란티스, GM과의 단체임금협상이 시한을 넘김에 따라 지난 15일부터 미시간, 오하이오, 미주리주에 위치한 3개 공장에서 동시 파업에 들어갔다. UAW는 향후 4년간 임금 최소 40%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업체 측은 비용 증가에 따른 경쟁력 저하를 이유로 최대 20%의 인상안을 고수하고 있다 임박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과 더불어 UAW 파업 장기화가 미국 경제에 작지 않은 타격을 줄 것이라는 예상 속에서 현직 대통령이 파업 시위에 동참함으로써 파업주체인 노동자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기업들을 압박한 형국이 됐다. 미국에서도 일반 의원들이 자신의 정치 성향에 따라 노조의 파업 현장을 찾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을 포함한 역대 대통령은 소송까지 갈 수 있는 협상 양 당사자 중 한쪽 편을 드는 듯한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재임 중 노사 분쟁에 직접 개입하는 것을 자제했다는 점에서 이번 일정은 이례적이다. 바이든 대통령보다 더 열렬한 '친노조' 대통령으로 평가받는 32대 프랭클린 루스벨트(1933∼1945년 재임)와 33대 해리 트루먼(1945∼1953년 재임) 임기 때도 없었던 일이라고 AP는 소개했다. 역시 바이든 대통령과 같은 민주당 출신으로 친노조 성향이던 39대 지미 카터(1977∼1981년 재임) 집권 때도 마찬가지였다.


26대 시어도어 루스벨트(1901∼1909년 재임) 전 대통령이 1902년 역사적인 '석탄 파업' 때 탄광 운영자들과 함께

노조 지도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적은 있었는데 그것도 분쟁 해결을 위해 미국 현직 대통령이 노조를 포용한 드문 사례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 개인적으로는 대통령 당선 전인 2019년 캔자스시티에서 UAW의 피켓 라인에 동참한 적이 있다. 이번에 바이든 대통령이 현직 미국 최고 지도자로는 전례 없는 행보를 통해 친노조 성향을 강하게 어필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여론조사에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내년 11월 대선에서의 재선 가도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정권 지지율에 악재가 되는 파업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움직이는 모습을 보이는 동시에 정치적 성향상 민주당 텃밭 격인 노조의 지지를 얻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파업 현장 방문은 공화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미시간주 방문에 하루 앞서 이뤄졌다는 점도 주목받는 요인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7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집회에서 연설하며 블루칼라 노동자들의 표심을 공략할 계획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도 피켓라인을 방문할지 여부는 미지수다. 결국 서로 정치적 '숙적' 관계인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3대 자동차업체 노동자 15만명이 가입한 UAW를 상대로 구애 경쟁을 벌이는 양상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