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우크라이나에 330억 달러 추가 지원

대포, 장갑차, 대전차 무기, 대공 무기 더 공급

의회에 지원액 2.4배 요청 무기대여법도 부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해 330억달러의 추가 예산 승인을 의회에 요청했다.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 지출한 돈의 두 배가 넘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 연설에서 “싸움의 비용은 싸지 않다. 그러나 침략에 굴복하면 더 비싼 대가를 치러야 한다”며 대규모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추가 지원이 “앞으로 결정적인 몇 주 또는 몇 달간 우크라이나군에결해줄 필요한 것들을 해 것”이라며 대포, 장갑차, 대전차 무기, 대공 무기를 더 공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330억달러 중 200억달러는 우크라이나와 동맹국에 대한 군사원조에 쓰일 예정이다. 85억달러는 공무원 급여 등 우크라이나 정부 운영비로 지원된다. 피란민 지원을 위한 30억달러도 지출안에 들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는 러시아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공격과 잔학행위가 계속되는 한 군사원조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등의 우크라이나 군사원조에 러시아가 핵전쟁 가능성까지 띄우는 것에 대해 “누구도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며 쓸데없는 말을 하면 안 된다”며 “무책임”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러시아가 폴란드와 불가리아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한 것에 대해서는 “협박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동결한 러시아 신흥재벌(올리가르히)의 자산을 매각해 우크라이나인들을 도울 수 있도록 의회가 법률을 만들어달라고도 요청했다. 미국 하원은 2차대전 때의 무기대여법을 부활하는 법안을 이날 통과시켰다. 앞서 상원에서도 같은 법안이 통과돼, 이제 바이든 대통령 서명만 남았다. 1941년 제정된 이 법은 “대통령이 그 나라의 안보가 미국의 안보에 필수적이라고 여기는” 국가에 신속하게 무기를 공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당시 미국은 이 법에 따라 영국과 소련 등에 막대한 양의 무기를 제공했다.


워싱턴 =앤텔로프 리치먼드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