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바이든, 유가잡기 전략 비축유 하루 100만 배럴 방출

푸틴 골탕 먹이기 6개월간 1억 8000만 배럴 방출

이익만 노리는 9000여개 석유 시추시설에 과태료 부과



4월부터 향후 6개월간 방출하면 러시아 석유값폭락하고 푸틴이 경제적인 타격을 입게된다. 바이든의 비축유 방출은 20개국이 동참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31일 러시아 본토에 있는 정유시설을 폭파 푸틴에 큰 타격을 타격을 입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급등한 유가를 잡기 위해 향후 6개월간 매일 100만 배럴의 전략비축유를 방출하자 치솟았던 휘발류값이 내려가는 양상을 보이고있다. 백악관 측은 전례 없는 사상 최대 규모”라고 전하고, “국내 석유 생산이 본격화되는 올 연말까지 휘발류 값인상은 멈출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유가하락은 바이든 대통령의 전략유 방출과 국가적 비상시국에도 유전을 운영하지 않고 있는 석유업체에 과태료를 물리고, 필수 광물 증산을 위해 한국전쟁 당시 만들어진 국방물자조달법(DPA)을 발동함에 따른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전역에 원유를 생산하지 않는 시추시설이 9000개 이상 있다면서 이익만을 추구하는 석유업체들을 비난했다. 이들 업체들이 원유값 급등에 따른 이익을 얻고자 의도적으로 생산량을 늘리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추용 공공부지를 임대했지만 원유를 생산하지 않는 경우 과태료를 물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는 연방의회 법안 통과가 필요한 사안으로 민주·공화 동석인 연방상원에서 통과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푸틴이 자행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유가가 급등했다”면서 “공급량 부족에 따른 것으로 더 많은 원유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향후 6개월간 하루 100만 배럴을 방출 총 1억8000만 배럴을 방출하기로 했다. 문제는 기회만 잡으면 기름값을 올리는 석유업자들이 비상시국에 맞춰 석유값을 올리고 내리고 하는 작난질을중단해야 한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