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정부 국경 오픈 재개 공화당 하원의원 60여명 남부 국경 몰려가 바이든 비판…국토안보장관 탄핵 국경장벽 재건설 촉구



바이든 정부가 불법입국자 감소를 이유로 그동안 봉쇄했던 국경을 다시 오픈하자 이에 반발 남부 국경의 불법 이민 문제를 부각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3일 같은 당 하원의원 60여명을 이끌고 멕시코와의 국경에 있는 텍사스주 이글패스를 방문,남미인들이 불법 입국 문제를 "대통령이 만든 참사"로 규정하고 "바이든 행정부는 국경을 보호하기 위해 거의 아무 일도 하지 않았고 전 세계에 국경을 활짝 개방했다"고 성토했다.

그는 바이든 정부가 불법 이민자, 밀수범, 카르텔 마약 범죄조직을 환영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국가안보에 초점을 맞춘 추가 예산안을 원한다면 바로 여기 남부 국경에서 미국의 국가안보를 보호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화당은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이 불법 이민 문제를 키운다고 보고 전임 트럼프 행정부에서 시작한 국경 장벽 건설 재개, 불법 입국자 신속 추방, 망명 신청 요건 강화 등 더 강력한 국경 통제를 요구하고 있다. 이주민에 우호적인 정책을 추진했던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은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을 위한 추가 안보 예산안 처리에서 공화당의 협조를 얻기 위해 국경 정책에서 일정 부분 양보하려는 태세이며 현재 상원에서 두 사안을 연계한 협상이 진행 중이다.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국경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자신들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일부 정책 변화를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공화당을 만족시키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공화당은 국경을 담당하는 국토안보부의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장관 탄핵도 다시 추진하고 있다. 하원 국토안보위원회의 마크 그린 위원장(공화·테네시)은 국경 사태의 원인은 마요르카스 장관이 자기 의무를 방치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오는 10일 청문회를 열어 이 문제를 따지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는 국경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유로 공화당의 예산 처리 비협조 등을 거론하며 공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이다. 앤드루 베이츠 백악관 부대변인은 폴리티코에 보낸 성명에서 하원 공화당이 세관국경보호국(CBP) 인력을 줄이고 바이든 대통령이 요청한 국경 보안 예산에 반대했다면서 "말보다 행동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전날 밤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우리는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며 "그들(의회)은 내가 국경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돈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마요르카스 장관을 지지하고 있으며 공화당의 탄핵 시도를 "정치적 쇼"라고 비판했다.

국경 통제와 불법 이민 문제는 미국에서 오래된 쟁점현안이지만 작년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에 입국하려는 이주민 숫자가 역대 최고 수준에 달하는 등 최근 더 심각해지면서 여론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의 최근 조사에서 응답자의 35%는 올해 정부가 해결하기를 바라는 현안으로 '이민 문제'를 꼽았다.


샌디에이고 = 존슨 페트리셔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