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바이든 정부 남미 국가 출신 2만명에 이민의 길 열어 주기로

1만1천500개 비농업 임시취업비자 발급 확대

20개국 정상회의서 LA선언 채택




미국 바이든 정부가 미주 지역 내 이주 문제 해결 차원에서 향후 2년간 중·남미 지역 국가 출신의 난민 2만 명을 수용하기로 했다. 또 미국 내 인력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중미 지역 국가로부터 농업 근로자를 고용하는 것을 지원키로 했으며 비농업 임시취업 비자 발급도 확대키로 했다. 백악관은 10일(현지시간) 정상회의에서의 '이주 및 보호에 관한 LA 선언' 채택에 앞서 각국과 협의한 이런 내용의 논의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합법적 이주방안 확대 문제와 관련, 2023~2024년 회계연도에 미주 지역 국가에서 발생하는 난민 2만명을 수용키로 했다. 이는 올해보다 3배 증가한 수치다. 아이티 및 쿠바 출신의 미국 국민과 영주권자가 고국의 가족과 상봉할 수 있도록 가족에 임시체류를 허가하는 프로그램도 재개키로 했다. 농업 취업비자(H-2A) 프로그램에 따라 농업 근로자를 고용하는 농민을 지원하기 위해 6천500만 달러 예산의 파일럿 프로그램을 농무부 차원에서 개발키로 했다. 올해 1만1천500개의 비농업 임시취업비자(H-2B)를 북부 중미 지역 국가와 아이티 국민에게 발급키로 했다. 미국국제개발처(USAID) 등을 통해 3억1천400만 달러자금 지원방안도 발표키로 했다.


yankee Times BidenTimes


미국국제방송 공짜광고 프로그램 확대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