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정부 채무 불이행 사태 모면

하원, 부채한도 한시적 상향안 가결
12월 초까지 시간 벌이 상원 통과 기대


미국 하원이 연방정부의 부채한도를 12월 초까지 4천800억 달러 늘리는 법안을 통과시켜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를 모면하게 됐다. 하원은 이날 이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19표, 반대 206표로 통과시켰다. 하원에서도 해당 법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 이 법안에 서명할 수 있게 됐다.


IBN 미국국제방송 usradiostar.com


이 법안은 현행 28조4천억 달러 규모의 미국연방정부 부채한도를 약 28조9천억 달러로 상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앞서 상원 민주당과 공화당은 부채 한도를 12월 초까지 단기적으로 올리고 그 사이에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한다는 데 합의했다. 이번 법안 통과로 급한 불은 껐지만, 연말에는 의회 일정과 업무가 바쁘기 때문에 디폴트 위험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미국 언론들은 지적했다


공화당 톰 콜 하원의원은 "민주당이 '사회주의 미국'이라는 거대 정부의 꿈을 포기하지 않는 한 공화당은 부채 한도를 늘리는 것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yankeetimes Newyork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