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중국과 관계 개선 노력

바이든,미국 중국 관계 냉각 해소에 앞장 " 껄꺼러운 관계 지속은 양국 이익에 나쁜 영향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냉각된 것과 관련,가까운 기간내 해빙을 위한 노력에 앞장 설것이라고 21일 언론에 밝혔다 로이터·AFP·블룸버그 통신 등은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껄꺼러운 관계는 미국 중국 뿐만 아니라 세계에도 나쁘다면서 이념을 초월하여 상호 이익에도 도움이 안된다고 일본 히로시마 G7 정상회의 종료 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언론들은 미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 정찰풍선을 미국이 격추한 이후 냉각된 미·중 관계가 곧 해빙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바이든은 우리는 중국과 분리(디커플링)하려는 것이 아니라 위험을 제거하고 중국과의 관계를 다변화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동한 이후 기류 변화가 감지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달 싱가포르에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만나려고 하는 리상푸 중국 국방부장에 대한 제재 해제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시진핑 주석과 만나고 싶고 전화 통화를 하는 데도 낙관적이었지만, 정상간 대화가 얼마나 빨리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우크라이나에 서방이 '국제 연합'을 통해 F-16 전투기 지원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서방이 제공한 F-16을 러시아 영토에 투입하지 않겠다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확고한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IBN 뉴욕티비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