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지지률 두달만에 40% 넘어

소비자들이 석유값 물가 잡는데 앞장

본격적 정책홍보 드라이브 나서면 안정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와 미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한다고 답했다고 언론들이 23일 보도했다.대통령 지지율이 40%를 넘은 것은 지난 6월 초 이후 처음이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인플레이션 감축법을 비롯한 성과 홍보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두 달여 만에 4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의 78%가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는 지난 6월 초 69%에 비해 10%포인트 가까이 오른 것이다. 다만 공화당 지지자들의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여전히 12%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은 최근 입법 성과와 유가 하락 등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 규제법, 반도체 지원법, 인플레이션 감축법 등 굵직한 법안을 최근 처리했다. 특히 인플레이션 감축법에는 사상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 대응 예산이 편성됐으며 처음으로 노인 의료보험 제도인 메디케어 프로그램이 제약 회사와 처방 약 가격을 협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민주당 숙원 사항이 대거 포함돼 있다. 자동차 기름값 역시 한때 갤런(약 3.78L)당 5달러를 넘었으나 이날 현재 3.89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상·하원 모두 다수당 지위를 빼앗길 것이란 애초 전망도 다소 변화하고 있다. 공화당 내에서도 하원은 다수당을 차지하더라도 상원 선거는 당초 전망보다 어려울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상원 선거는 50대 50 상태"라면서 "어느 쪽이 이기든 근소하게 이길 것 같다"고 말했다 여전히 인플레이션 등 경제문제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적지 않은데다 '정권 심판론'이 작용하는 중간선거 특성상 득표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보고,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