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지지률 역대 최저치 오바마 트럼프 보다 낮아

CNBC 여론조사…응답자 88% “경제 보통 또는 나쁘다” 평가


물가폭등으로 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물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보다 낮다는 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CNBC 방송은 지난 7~10일 미국의 성인 800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의 업무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체 응답의 36%로 자체 조사의 최저치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율 역시 30%로 가장 낮았다. 이는 오바마 전 대통령은 물론이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임 시절 최저 지지율 기록보다 낮은 수치다. 같은 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 최저치는 37%였고, 경제 정책 최저치 지지율은 41%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경우 지지율은 41%가 최저였고, 경제 정책 최저 지지율은 37%로 조사됐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대부분은 경제 전망과 관련해 극도로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경제가 '훌륭하다'(1%), '좋다'(10%)는 답변은 전체의 11%에 불과한 반면, '보통'(30%), '나쁘다'(58%)는 평가는 88%에 달했다. 내년 경제가 좋아질 것이란 답변 역시 22%에 그쳤다. 응답자의 52%는 올해보다 악화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비슷할 것이란 응답은 22%였다. 수십만 개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는 상황에도 지지율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며 최악의 인플레이션 등을 부정적 요인으로 언론들은 꼽았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