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차남 헌터 ,"아버지는 내 사업과 무관" 탄핵 증언대에 세워달라 요구



공화당이 하원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과 관련된 의혹을 빌미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공식화할 예정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가 아버지와 무관하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의회 증언대에 세워달라고 요구했다 헌터 바이든은 13일 미국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아버지가 내 사업에 재정적으로 관여했다는 혐의를 뒷받침하는 증거는 없다"라면서 "그것이 탄핵 조사의 근거가 된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말했다고 APTN 등이 전했다.

그는 "공화당은 제 개인적이고 직업적인 삶의 모든것에 대해 아버지를  연관시켜 정치적으로 문제를 만들고 있다면서 자신의 우크라이나 사업에 아버지의 지원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제 인생에서 실수를 저질렀고 제게 주어진 기회와 특권을 낭비했다"라면서 "이에 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다"라고 강조했다 당시 헌터 바이든 측은 하원 감독위의 소환 요구에 응하겠다면서 "다만 당신들의 일방적이고 막혀 있는 절차에 따르는 대신 공개적인 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거부됐다.

공화당 제임스 코머 하원 감독위원장(켄터키)은 이날 "조사관의 비공개 질문이 선행되지 않을 경우 헌터 바이든의 공개 증언은 받아드릴수없다고 잘랐다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인 헌터는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재직 기간에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홀딩스 임원으로 일하면서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공화당 일부는 바이든 당시 부통령이 차남 사업을 도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화당은 또 국세청(IRS) 내부고발자 등의 증언을 내세워 바이든 정부가 헌터 바이든의 탈세 문제 관련 기소를 막았다면서 수사 외압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헌터 바이든은 탈세, 불법 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상태다. 앞서 공화당 소속 케빈 매카시 전 하원의장은 지난 9월 하원의장 직권으로 하원 위원회에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지시했다.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탄핵 조사(impeachment inquiry)는 탄핵 추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되는 조사다. 현직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하원에서의 탄핵소추안 의결, 상원에서 판결 등의 절차로 진행된다. 민주당이 상원에서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어 실제 미국 의회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한 상태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