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차남 헌터 총기불법 소지 탈세등 혐의로 델라웨어 윌밍턴 법원서 재판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의 총기불법 혐의에 대한 형사재판이 3일 시작됐다.  헌터는 마약 중독 사실을 숨기고 불법으로 총기를 구매·소유한 혐의로 작년 9월 재판에 넘겨졌다. 헌터는 탈세 혐의도 받고 있어서 내년 대선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에게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아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낸다”고 했다. 질 바이든 여사는 직접 재판을 지켜봤다. 헌터는 2018년 10월 델라웨어주 한 총기 상점에서 마약 중독 여부에 대해 거짓으로 서류를 작성하고 권총을 구매해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델라웨어주에서는 마약 중독 이력이 있으면 총기 구매가 금지돼 있다. 당초 헌터를 수사해온 델라웨어주 연방검찰은 작년 6월 헌터 측이 탈세 혐의를 인정하는 대신 총기 불법 소지 혐의에 대해서는 기소유예하기로 합의했다. 

총기 구매 서류 거짓 작성은 최대 징역 25년 또는 최대 75만 달러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는 중범죄다. 검찰 측은 헌터에 대한 추가 수사 및 기소 가능성을 내비쳤고, 이에 헌터 측이 ‘당초 약속과 다르다’며 합의 불발을 선언했다. 한터 측은 공화당의 정치적 압박으로 법무부가 기소에 나섰다는 입장이다.  이날 생일을 맞은 질 바이든 여사와 바이든 대통령 딸인 애슐리 바이든 등이 직접 법정에 참석해 헌터 바이든의 재판을 방청하는 등 측면 지원에 나섰다. 이번 재판은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yankeetimesTV &radio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