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바이든 참석,백악관기자단 만찬서 코로나 감염 속출

실내 행사에 노마스크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등 줄줄이

ABC 방송 워싱턴포스트 미국의 소리 기자등 줄줄이 확진




미국에서는 올해 초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하루 평균 80만 명을 넘기는 등 폭증하다가 급감했지만, 최근 다시 상승 추세를 보인다. 지난 6일 기준 최근 일주일 평균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7만1천 명으로, 그 한 주 전의 2만9천여 명의 두 배를 넘겼다. 이런 상황에서 백악관 당국자는 전날 미국이 추가 관련 예산 지원 등이 없으면 올해 하반기 코로나19가 재확산해 1억 명이 추가로 감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말 열렸던 미국 백악관 출입기자단 만찬에 참석했던 인사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8일 당시 만찬에 참석했던 ABC방송, 워싱턴포스트(WP), 미국의소리(VOA) 기자 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참석 직후인 지난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입원할 정도의 중증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출입기자단 만찬은 미국 대통령과 정관계, 언론계 인사 등 수천 명이 참석해온 연례행사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 2020년과 2021년에는 열리지 않았으나 올해 들어 감염 사례가 급감하자 지난달 30일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2천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 행사에 참석해 연설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해제된 상황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를 다시 확산할 수 있는 모임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각에서 제기된 바 있다. 실제로 이날 실내에서 열린 행사에선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감염을 우려해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초에 3년 만에 재개된 한 언론인 클럽 행사에 참석했던 인사들 가운데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대통령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의 대변인, 부통령 공보국장, 바이든 대통령 여동생 등이 줄줄이 코로나19에 감염됐었다. 언론인 행사와는 무관하지만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백악관의 대변인과 공보국장 등도 지난달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된 바 있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지난달 26일 "미국에서 누구도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바이든 대통령도 감염 위험에서 예외가 아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