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탄핵 빌미 차남 헌터 세금 탈세 총기 불법 소유 혐의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이 총기 불법 소유 혐의로 이달말께 추가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6일 일제히 보도했다. 데이비드 웨이스 특검은 이날 법원에 제출한 문서를 통해 이달 29일까지 대배심에 헌터 바이든에 대한 기소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은 기소 요청 혐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총기 불법 소유와 관련된 사안일 수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헌터 바이든은 2017년과 2018년 두 차례 150만 달러 이상의 과세소득을 얻었으나 그에 따른 연방 세금은 납부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탈세 혐의로 지난 6월 기소됐다.


그는 2018년 10월 불법으로 마약을 투약하는 상황에서 총기를 소지해 관련 법을 위반했으나 이에 대해서는 탈세 혐의를 인정하는 조건으로 검찰과 일종의 '조건부 기소유예'를 하기로 합의했다. 공화당은 이 유죄협상에 대해 '스위트하트(sweetheart·애인 등을 부르는 말) 협상'이라면서 비판했고, 법원에서 최종적으로 결렬됐다. 탈세 혐의 재판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게 됐다. 헌터 바이든이 추가로 기소될 경우 재선 도전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의 이른바 '차남 리스크'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화당은 하원에서 헌터 바이든 의혹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 필요성을 언급하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