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트럼프 내년 대선 다시 붙으면 누가 승리 트럼프 46%, 바이든 42%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맞붙으면 뒤지는 반면,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나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에겐 이길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4∼25일 에머슨대가 전국 등록 유권자 1천60명을 상대로 조사해 28일 공개한 결과(오차범위 ±2.9%포인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양자 대결에서 42%의 지지를 얻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46%였다. 4년 만에 리턴매치가 성사될 경우 오차 범위 이내 트럼프가 이기는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지난달 같은 조사에서도 바이든은 41%, 트럼프는 44%의 지지율을 각각 보였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이 공화당에서 트럼프 대항마로 급부상한 디샌티스 주지사와의 양자 대결에선 44%를 얻어 4%포인트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층을 상대로 한 공화당 당내 가상 대선 경선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55%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25%에 그친 디샌티스 후보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8%, 헤일리 전 대사가 5%로 그 뒤를 이었다. 민주당 지지층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차기 대선 후보가 되어야 한다고 답한 유권자가 71%에 달했다. 에머슨대 측은 "바이든에 대한 지지는 민주당 유권자 중 35세 미만에서 가장 높다"며 "트럼프의 주 지지층은 최고학력이 고교 이하인 유권자"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직무 지지도는 44%로 지난달 조사와 동일했다. 하지만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지난달 48%에서 50%로 소폭 상승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차기 공식 출마 선언을 하지 않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지난 24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출마 선언 시기와 장소를 정하는 일만 남았다며 남편이 재선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