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팬데믹 초기 미국을 도왔던 인도 미국이 돕기로 .

미국병원들 인도에 백신원료 긴급지원

백악관,인도에 필요한 백신 치료제 공수

모든 항공편 입국제한 빗장 걸어잠그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19 확진으로 사망자가 자가 급증하는 인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 공식계정에 "팬데믹(대유행) 초기 미국의 병원들이 압박받았을 때 인도가 지원을 보내준 것처럼 우리도 인도가 도움이 필요할 때 돕기로 했다"라고 남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에 코로나19 백신 원료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성명도 공유했다. 에밀리 혼 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인도에 가용한 자원과 물자를 지원하고자 시시각각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혼 대변인은 "인도의 코로나19 환자 치료와 최일선 의료진 보호를 돕고자 미국은 인도가 곧 사용 가능한 치료제, 신속진단검사키트, 인공호흡기, 개인보호장구 등도 확인했다"라고도 밝혔다.


미국은 인도산 '코비실드'(Covishield) 백신을 생산하는 데 긴급히 필요한 특정 원료물질 공급원을 확인했으며 인도는 곧 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비실드는 인도 세룸인스티튜트(SII)가 생산을 수탁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백신의 이름이다. 또 인도 백신제조업체 바이오로지컬 E(Biological E)가 내년 말까지 최소 10억회분의 백신을 생산하도록 제조능력을 확장할 수 있도록 미국 국제개발금융공사(DFC)가 자금을 투자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인도는 이날 오전 기준 일일 신규(전날부터 약 24시간 동안 주별 통계 합산)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4만9천691명과 2천767명에 달해 사상 최고치를 깨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다. 인도에선 이중변이를 넘어 삼중변이까지 나와 우려가 크다.미국을 비롯해 각국은 인도 지원에 착수하는 한편 인도에서 입국을 제한하며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yankeetimes BidenTimes


www.usradiostar.com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