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푸틴에 유엔 헌장 뻔뻔하게 위반 유럽에 핵위협 초래

핵전쟁은 승자가 없는 세계 파멸초래 시켜

중국과 냉전 원치 않는다” 강조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비확산 체제 의무를

무시하며 유럽에게 공공연하게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군 동원령과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거론했다면서 강하게 규탄했다 바이든대통령은 핵전쟁은 승자가 없는 전쟁이며,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모두의 자멸을 불러올 핵 전쟁은 어떠한 경우에도 없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다른 정상들이 통상 주어진 15분간 연설을 한데 반해 바이든 대통령은 거의 2배에 달하는 29분간 연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한 남자가 선택한 ‘불필요한’ 전쟁을 경험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했다. 그는 “유엔헌장 원칙을 지키는 것은 모든 책임 있는 유엔 회원국의 임무”라면서 “러시아는 유엔 상임이사국이면서도 뻔뻔하게 유엔

헌장의 핵심 교리를 위배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세계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직면했지만 우리는 주저하지 않고 자유와 주권을 택했다”며 “우리는 유엔헌장을 채택한 모든 회원국이 따라야 하는 원칙을 선택했고 우크라이나와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비확산조약(NPT)을 무시하고 유럽에 핵 위협을 가한 것과 연계해 NPT 체제의 위협으로 북한을 지목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시작하려는 우리 노력에도 북한은 지속해서 유엔 제재를 노골적으로 위반하고 있다”며 “세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모든 국가가 외교를 통해 핵 비확산 체제를 강화하는데 전념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그는 “중국은 전례가 없는 규모의 핵무기를 불투명한 방식으로 비축하고 있어 우려스럽다”며 중국의 무력 증강도 견제했다. 미국은 중국을 포함한 어떤 나라와도 냉전을 원치 않는다”며 미중 간에 선택을 강요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뉴욕= 지나 베로니카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