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푸틴이 우크라이나에 전술핵 생화학 무기 사용 우려

2차대전후 러시아 최악의 사태 유발

미국 서방 젤렌스키에 적극적인 지원



조 바이든 대통령이 1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해 전술핵 또는 생화학 무기를 우크라이나 전쟁에 사용하면 큰 대가를 치룰거싱라고 경고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초기부터 기밀 정보 등을 근거로 러시아의 전술핵 혹은 생화학 무기 가능성을 경고해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CBS 방송 '60분'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가 일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자 궁지에 몰린 푸틴이 전술핵이나 생화학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절대, 절대 그러지 말라"며 만일 핵 무기 생화학무기를 사용하면 러시아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없었던 형태로 전쟁의 국면을 맞게 될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말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들은 지금보다 더 세계에서 고립될 것이며, 그들이 행하는 강도에 따라 대가가 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우크라이나가 일부 러시아 점령지에서 성공적 반격에 나선 이후 추가 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5일 우크라이나에 6억달러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을 지시했다. 독일 역시 같은 날 로켓 시스템과 로켓을 우크라이나에 추가 지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