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 후원금 넘쳐나고 트럼프 후원금 메말라 공화당 선거캠프 고전

뉴욕주 검찰, 트럼프 4천5백억달러대

공탁금 집행 위해 자산 압류 절차 착수



사법 리스크에 따른 자금 고갈에 시달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거둬들인 정치 후원금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공화당 선거캠프가 초 긴장하고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론에 광고 캠패인을 하고 마이노리티 언론에도 광고 퍼주기를 하고있다 


21일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자료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선대위와 리더십팩(PAC) '세이브 아메리카'는 지난달 모두 2천30만달러의 후원금을 거둬들였다. 가용할 수 있는 현금은 4천190만달러라고 캠프측은 신고했다.


이는 지난 1월 트럼프 전 대통령측이 전체적으로 거둬들인 1천400만달러에 가까운 후원금 총액에 비하면 증가한 수치지만, 바이든 대통령측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바이든 대통령측은 지난달 모두 5천300만달러의 후원금을 모금했으며, 손에 보유한 현금은 1억5천500만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당에 대한 후원도 공화당이 민주당에 밀리는 모습이다.


민주당 전국위는 지난달 1천660만달러의 후원금을 거둬들였다고 공개했고, 공화당의 신고액은 1천70만달러에 불과했다. 4개의 형사 재판에서 모두 88개의 혐의를 받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막대한 소송 비용에 시달리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금 상한이 없는 슈퍼팩(PAC) '마가'(MAGA·Make America Great Again)에 들어오는 후원금의 대부분을 '세이브 아메리카'에 끌어들여 소송 비용을 충당하고 있지만, 본선을 앞둔 오는 8월께에는 금고가 바닥을 보일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공화당 전국위원회 지도부를 전격 교체하고 자신의 며느리 라라 트럼프를 공동 위원장 자리에 앉힌 것 역시 이 같은 자금 경색을 해소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에만 560만달러에 가까운 사법 비용을 리더십팩 세이브 아메리카에서 충당했다.


이는 세이브 아메리카 자체의 총수입을 넘어서는 것이며, 대부분 슈퍼팩 마가에서 끌어온 500만달러로 메워졌다고 CNN은 지적했다.


CNN은 "공개 내역을 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 비마가로부터용 부담에 따른 자금 경색이 뚜렷이 드러난다"며 "세이브 아메리카는 지원받은 6천만달러의 후원금을 곧 소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게다가 이 같은 비용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장 직면한 천문학적 '벌금 폭탄'은 아예 고려도 하지 않은 것이다.


자산 부풀리기 사기 의혹 민사재판 1심에서 패소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심 재판을 위해서는 25일까지 4억5천400만달러에 이상의 자금을 공탁해야 한다.


사실상 파산 신청말고는 공탁금을 마련할 방법이 없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욕주 검찰에 공을 넘기는 방법을 택할 것이란 관측이 높다.


뉴욕주 검찰은 이날 공탁금 강제 집행을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골프장과 사유지 등을 압류하기 위한 첫 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양키타임스  국ㅈㅔ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