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바이든, FBI 비난 위협하는 트럼프 맹비난

공화당, 압수수색 FB에 마녀 사냥 멈추라

11월 중간선거 격전지 펜실베이니아서 연설




조 바이든 대통령은 30일 기밀문서 불법유출 혐의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수색한 연방수사국(FBI)에 대한 공화당의 비난과 위협을 강하게 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윌크스-베리의 윌크스대에서 '더 안전한 미국 계획'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단지 법을 집행하고 임무를 수행한다는 이유로 FBI 요원과 그 가족의 삶을 위협하는 새로운 공격을 보는 것은 역겹다"고 말했다. 그는 "이 나라에서 법 집행기관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릴 곳은 없다. 아무 곳에도 없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과 지지세력, 공화당을 겨냥한 뒤 "난 경찰 예산 삭감, FBI의 예산 삭감에 반대한다"고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가'(MAGA·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슬로건을 거론하며 "의회에 있는 마가 공화당 친구들에게 말하겠다. 1월 6일에 일어난 일을 규탄하지 않는다면 법 집행을 지지한다고 말하지 말라"고도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FBI의 강제수사를 정치수사라며 비난해온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을 싸잡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 당내 경선에서 트럼프가 지지한 인사 상당수가 본선에 나설 공화당 후보가 됐다는 점에서 트럼프와 각을 세워 민심의 심판을 받겠다는 의지를 그대로 드러낸 셈이다. FBI는 지난 8일 기밀 문건 반출 혐의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자택을 압수수색해 1급비밀을 포함해 11건의 기밀문건을 확보했다. 이를 두고 트럼프는 2024년 대선에 자신의 출마를 막으려는 '마녀사냥 수사', '정치수사'라며 크게 반발했고, 트럼프 지지자들은 온라인상에 FBI와 법무부를 위협하는 글을 올려 수사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1일엔 무장 괴한이 FBI 신시내티 지부 건물에 침입하려다 실패하자 도주하다가 사살됐고, 인터넷에서 '피의 보복'을 언급한 트럼프 지지자가 기소되기도 했다.


YankeeTimes Newyork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