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박진 해임건의안 국회 통과, 찬성 168표

윤석렬 자신의 잘못 사과 안하고 딴소리

목구멍이 포도청 참모들 맹목적 충성경쟁만

유승민,XX 색끼 입에 담고 국민을 개돼지로 여겨



영어 절벽인 윤 대통령 입노릇만 열심했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재석 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해임건의안이 가결됐다. 정의당 의원 6명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을 박 장관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뜬금없다며 윤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 할 사안이라며 표결에 불참했다. 민주당은 박 장관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전대미문의 외교적 참사로 끝난 데 대하여 주무 장관으로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라면서 어떤 것이 옳은지 그른지는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거부권 행사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9일 검사출신 윤 대통령은 입에 XX를 담고 산다면서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고 대통령실 참모들은 입구멍이 포도청이라 충성경쟁만 일삼으며 고액 연봉을 즐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 대통령은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는 조금도 반성하는 기색은 보이지 않았다앞으로 여야 정치판은 매우 시끄러울것이 분명하다


재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