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방미 앞둔 윤석렬 대통령 지지률 20% 역대 최악

미국 한국 대통령실 감청 도청 없었는데 방미 앞둔 윤석렬 대통령 지지률 20%

역대 최악 악질 야당의원 반미선동 탓




4월16일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방문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5개월여 만에 20%대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미국은 한국 대통령실 도청 감청을 하지 않았는데 야당의 일부 극악적인 반미 인사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국가안보실

도·감청이 있었던 것 처럼 악선전을 한 영향인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갤럽이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내놓은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를 보면,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27%로 집계됐다.


지난 4월 첫째주 조사 보다 4%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진 건 지난해 11월3주차 조사 이후 처음이다. 부정평가도 지난주 조사보다 4%포인트 오른 65%였다. 윤 대통령에 대해 부정평가를 한 응답자들은 ‘외교’(28%)를 주된 이유로 꼽았다. 10%는 ‘경제·민생·물가’를 들었고, ‘일본 관계·강제동원 배상문제’(9%), ‘독단적·일방적’(7%) 차례였다. 한국갤럽은 “3월 둘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대통령 직무 긍·부정 평가 이유 양쪽에서 일본·외교 관계가 최상위를 차지했는데 이번 주는 공통되게 일본 비중이 줄고 외교 관련 언급이 늘었다”고 밝혔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미국 국제방송


תגובות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