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배우 제이미 폭스 8년 전 성추행 뉴욕서 여성에게 고소 당해

뉴욕주 성범죄 특별법 만료 앞두고 유명인 대상 소송 봇물 터져 유명하면 당한다 뉴욕시장등 닥치는대로 고소



할리우드 인기 배우이자 가수인 제이미 폭스(55 사진)가 8년 전 성폭력 혐의로 한 여성에게 소송을 당했다. 23일 CNN 방송과 연예매체 데드라인 등에 따르면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성이 폭스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지난 20일 뉴욕주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이 여성은 문제의 사건이 2015년 뉴욕의 유명 레스토랑인 '캐치 NYC'에서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자신과 함께 있던 친구가 폭스에게 사진을 찍자고 요청했는데, 폭스가 자신의 몸매를 칭찬하며 신체 주요 부위를 만졌다는 것이다. 이 여성은 폭스가 당시 술에 취해 있었고, 힘으로 자신을 제압했다고 덧붙였다. 이 여성은 당시 당한 폭행의 결과로 "신체적·정서적 상처, 불안, 고통, 당혹감,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면서 불특정 금액의 배상을 요구했다. 폭스의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 여성이 주장한 사건이 절대 일어나지 않았으며, 이 여성이 2020년 브루클린에서도 거의 동일한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다고 밝혔다.


우리는 이 소송이 다시 기각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기각되면 이 경솔한 소송을 다시 제기한 사람과 그의 변호사를 상대로

악의적인 제소에 대응하는 소송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주는 지난해 말 '성범죄 피해자 보호 특별법'을 제정해 1년간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이 법은 공소시효가 지나 소송에 나설 수 없었던 성인 성폭력 피해자들이 민사소송을 제기할 수 있게 한 것으로, 24일이 만료일이다.


법 시행 기간 만료를 앞두고 이달 들어 뉴욕주 법원에는 여러 유명인을 상대로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고소장이 쇄도했다.

최근 록밴드 '건즈앤로지스'(Guns N' Roses)의 보컬 액슬 로즈(61)가 34년 전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고, 경찰 출신인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도 30년 전 피해를 주장하는 직장 동료로부터 이날 소송을 당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이 특별법에 따라 20여년 전 일로 피소됐다. 이후 뉴욕 남부연방법원 배심원단은 지난 5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사실관계를 인정하고 500만달러(약 65억원)의 배상을 명령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