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백신접종 여행자 자가격리 중단 검토

백신2회 맞은사람은 격리 필요없어

미주 한인들 한국정부에 해제 청원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해외 여행 후 입국시 2주 간의 자가격리 면제를 검토하겠다고 국무총리대행이 26일 밝혀 해외 여행객들에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다.


전자예방접종증명서를 활용해 확진자 접촉 및 출입국 시 자가격리 의무 면제를 포함한 방역조치 완화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지난 15일부터 위조와 변조가 어려운 전자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다. 국외 입국자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력이 확실하게 확인되는 경우 자가격리를 완화하는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자가격리 면제 대상은 우선 한국 내 백신 접종자, ▶해외에서 백신을 접종한 한국인 ▶해외에서 입국하는 국외 입국자 순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LA총영사관 측은 한국에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자가격리 면제는 해외에서 백신을 맞은 한국인도 인정할지, 미국 등 외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외국인도 포함할지, 면제 적용 백신은 어느 제조사로 할지 등의 시행기준이 마련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에 백신 접종 한인들의 14일 의무 격리 조치 조건부 면제 청원 운동을 추진 중인 LA한인상공회의소(이하 LA한인상의)와 남가주한인경제단체협의회(이하 경단협)는 한국 정부의 발표를 일단 환영했다.


강일한 LA상의 회장은 백신 여권을 가진 한국 국민에 대한 격리 해제 조치가 이뤄진다면 한인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반겼다. 국회 보건복지위도 관계 부처에 해외에서 백신을 접종한 입국자들의 자가 격리 기간에 대한 합리적 조정안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 고 전했다.


LA상의와 경단협은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급한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 증명서를 소지하고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났으며 ▶항공기 탑승 72시간 내로 행한 코로나바이러스 음성확인서(RR_PCR)를 제출한 미주 한인 상공인에게는 14일의 의무 격리 조치면제를 요청하고 있다.


현재 한국 정부의 자가격리 면제서 발급은 ‘직계 존비속 장례식’ 참석자와 ‘기업의 임원급 소수 필수인력’만 가능하다. 한국에 입국하는 모든 입국자는 병원 또는 그에 준하는 인증기관이 72시간 이내에 발급한 코로나19 유전자증폭검사(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양키타임스 자유일보


www.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