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백신 미접종자 97% 코로나 걸려 고통

입원환자 1만2천 700여명 늘어

접종률 40% 아칸소주 681명 최다




델타 변이가 확산세인 미국 일부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19에 걸려 병원에 입원한 사람들은 백신을 안맞은 사람들로 드러나 큰 충격을 주고있다

미국 41개 병원 그룹인 어드벤트헬스에 따르면 올해 들어 코로나로 입원한 환자 1만2천700명 중 97% 정도가 백신을 아예 안 맞았거나 일부만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HCA헬스케어에서도 입원 환자 중 백신 접종자는 1% 미만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는 최근 일주일 기준 코로나로 입원하는 환자가 하루 평균 3천 명 정도로 전주 대비 36% 뛰어올랐다.

보건 당국은 백신 접종률이 높은 곳에서는 일상생활을 재개하는 반면 나머지 지역에서는 입원 환자가 증가하는 상황이 빚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지난 16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전역의 입원환자 중 97% 이상이 백신 미접종자라면서 "미접종자의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라고 우려했다.


실제로도 주에 따라 격차가 큰 상황이다. 미국 내 백신 접종률 1위인 버몬트주(66.9%)에서는 최근 2주 기준으로 코로나 입원 환자가 6명 미만으로 내려갔다. 또 올해 1월 이후 입원 환자 중 백신 접종자는 3% 미만이라고 당국자들은 전했다. 반면 접종률이 40%를 밑도는 아칸소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현재 681명에 달하며, 이 같은 추세로는 3주내 두 배로 치솟을 것으로 당국은 점쳤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