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백악관 유엔안보리 위반 강력 규탄속 북한 정찰위성 궤도에 성공적 진입



북한은 22일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의 발사를 성공적으로 이뤄 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이 매체는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2023년 11월 21일 22시 42분 28초에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천리마-1형'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정상비행해 발사후 705s(초)만인 22시 54분 13초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궤도에 정확히 진입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찰위성 발사는 자위권 강화에 관한 (북한의) 합법적 권리이며 적들의 위험천만한 군사적 준동으로 나라와 주변 지역에 조성된 안전환경에 부합되게 공화국 무력의 전쟁준비태세를 확고히 제고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지에서 발사를 참관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제8차대회 결정을 가장 정확하고 훌륭히 관철한 전체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과 연관 기관의 간부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을 열렬히 축하"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와 함께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이 앞으로 빠른 기간 내에 수개의 정찰위성을 추가 발사할 계획을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9차 전원회의에 제출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국가우주개발국 현지지도 당시 "앞으로 연속적으로 수개의 정찰위성을 다각배치하여 위성에 의한 정찰정보수집능력을 튼튼히 구축할데 대한 전투적과업"을 제시한 바 있다.


백악관,북한 우주발사체 발사 강력 규탄


백악관은 북한의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우주발사체(SLV)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왓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는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뻔뻔히 위반한 것이고 역내외 안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어 긴장과 위험을 고조시킨다"고 평가했다.


왓슨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국가안보팀은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상황을 평가하고 있다"며 "미국은 자국 안보와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 방어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YankeeTimes  USRADIOSTAR.COM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