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백악관,이스라엘에 미군 지상군 파병 계획없다 항모전단 전진배치는 이란 등에 대한 억제 메시지"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9일 전화브리핑에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충돌 사태와 관련, "미국 지상군을 이스라엘 땅에 배치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직후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및 군사정보 지원과 함께 최신예 핵항공모함인 제럴드 포드호를 주축으로 한 항공모함 전단의 동지중해 배치, 중동 지역에 대한 미군 전투기 전력 증강 조치를 발표했지만 이는 이스라엘에 가담하려는 이란등 아랍권의 의도를 봉쇄하기 위한것이었다


커비 조정관은 하마스의 이스라엘에 대한 전격적인 기습공격과 관련한 이란의 역할에 대해선 "이란은 하마스를 다년간 지원해왔다"며 양측간의 공모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지만 그에 대한 '스모킹건(smoking gun·확실한 증거)'은 아직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커비 조정관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무력 충돌이 발생했음에도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관계 정상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은 계속 이어질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는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관계 정상화가 두 나라 사람뿐 아니라 미국인에게도 좋고, 지역의 모두에게 좋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양국 관계 정상화의 과정을 계속 장려할 의지가 충만하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