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백악관, 중국 시진핑 3기 출범에 관심 없다 윤석렬 축전 보내

중국 인도태펴양에서 취하고있는 도전과 위협 대응

G20 정상회의 기간 미중 정상회담 가능성 열어놓고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관은 24일 중국 시진핑 3기 체제 출범과 관련, 중국 내부 정치에 왈과 왈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들이 지도체제 결정을 내린 것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경쟁을 책임감 있게 관리하고, 기후 변화와 보건 등과 같은 분야에서 협조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이 모든 실무 레벨에서 대화의 문을 단절한 것은 불행한 일"이라며 "미국은 세계 다른 곳은 물론이고 인도태평양에서 중국이 안보에서 취하고 있는 도전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안보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소통관은 특히 "우리는 정상 간 대화를 포함해 소통선을 열어두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시 주석과 회담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부적으로 관련한 업무가 진행중이고, 구체적인 회담에 대해 발표할 것은 없다"면서도 "대통령이 내부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며 미중 대면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과 지난달 6일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날 생각이냐'는 질문을 받고 "만약 시 주석이 온다면 시 주석을 만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 이후 시 주석과 모두 다섯 차례 화상 등을 통해 대좌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대면 회담은 한 차례도 성사되지 않았다. 윤석렬 대통령은 25일 시주석 3기 출범에 축하 멧시지를 보냈다


양키타임스 미국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