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공포 비싼 생활비에 뉴욕주민들 지쳐버렸다

뉴욕커 10명 중 6명 뉴욕에서 떠나고 싶다

유권자 840명 59% ,아시안 61% 싫다 싫다

범죄 다발 치안 상태 공공안전 문제 심각

아시안 84%, '깽판치는 노숙자 내쫓아라!'



뉴욕시민 10명 중 6명은 뉴욕시를 떠나면 가족의 미래가 더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뉴욕시가 자유를 유린하는 무법자 그리고 마카파들을 옹호하는 정치장사치들 때문에 정직하게 살려는 사람들을 실망시키고있다. 가진자가 적어지고 안 가진자가 많아지자 표를 얻어 출세를 하려는 정치장사치들은 없는자 표를 긁으려고 법을 그들 좋도록 만들거나 법을 안지키는 그들을 강력하게 처벌하지 않고있다. 이대로 가면 자유가 유린당하고 국가 사회가 깽판치는 족속들로 파괴되고 허물어 질것이다 공직에 출마하는 정치장사치들은 사리사욕 당리당략만을 목적으로 고액 연봉을 노리고 국가 국민의 혈세를 뜯어먹으려는 데만 눈독을 쏟고있다. 폰타스 어드바이저스와 코어디시전 애널리틱스가 지난달 28~31일 뉴욕시 거주 유권자 8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욕시민 응답자의 59%는 “뉴욕시를 영구적으로 떠난다면 내 가족의 미래가 나아질 것으로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변했다. 다른지역으로 갈수만 있다면 그곳으로 가면 살기가 편해진다는 답변이다 세부적으로는 25%가 매우 동의, 34%는 다소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아시안 응답자의 경우는 61%가 뉴욕시를 떠나면 삶이 더 나아질 것이라는 입장에 동의했다.뉴욕시는 지옥같이 살수없다는 반응이다 흑인과 히스패닉계는 각각 65%와 67%가 동의한 반면, 백인은 49%만이 동의했다. 브롱스 지역 거주 시민들 70%가 동의 입장을 밝혀 가장 높았고, 퀸즈지역 시민들은 65%가 떠나고 싶다고 답 했다 이처럼 뉴욕시에 사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시민들의 비율이 높은 가장 큰 요인은 치안 불안정 공공안전 문제로 분석된다. 뉴욕시에 살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이슈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1%가 범죄와 공공안전을 꼽았다. 응답자 19%는 높은 생활비 문제를 중요하게 여긴다고 꼽아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결국 뉴욕시 범죄 문제가 악화되고 생활비가 치솟으면서 뉴욕시를 떠나는 것이 미래를 위해 나을 수 있다는 시민들이 늘어나는 상황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뉴욕시경(NYPD)이 지하철과 역 등에서 거주하는 노숙자를 내쫓아야 한다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77%나 됐다. 특히 아시안 응답자의 경우 84%가 동의했다.


뉴욕=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뉴스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