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법인세 28% 인상시 미국 기업 해외로 도망친다

민주당 맨친 상원의원 25%가 적정

공화당 상원의원 전원 올리면 안돼

옐런 재무장관 법인세인상 부적절



(속보) 공화당의 강력한 반대에 부닥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초대형 인프라 투자 계획이 민주당 중도파 조 맨친 상원의원 등 약 6~7명의 반대로 상원 통과가 어려움에 봉착하게 될것으로 전망된다,


웨스트버지니아 출신인 민주당 소속 맨친 의원은 5일 지역 라디오 인터뷰에서 인프라 구축 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2조2천500억 달러규모 입법 추진은 무리한 발상이라며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문학적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8%로 올리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28% 인상 계획은 너무 과도하다며 25%로의 인상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맨친 의원은 "나뿐만이 아니다며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이 여섯이나 일곱명쯤 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상원을 50석씩 양분한 상황에서 공화당이 입법 저지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라 세률인상은 쉽지않을것으로 전망된다.


니라 탠든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지명자의 낙마에도 맨친 의원의 반대가 작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인프라 투자 법안을 강력히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증세로 기업들이 미국을 떠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 그렇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 연설에서 국제적으로 법인세율의 하한선을 정하는 필요성을 강조했다.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