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복수에 눈멀면 제발등 찍는다

최종 수정일: 2022년 2월 10일

윤석렬 문재인 정권 적폐수사 역풍 맞았다

문재인 심판하려면 하수인 윤석렬도 같이 심판해야

유권자들 ,복수에 불타는 검사 뽑으면 불행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문재인 정권 적폐 수사’ 발언에 “복수에 눈이 멀면 언젠가는 제 발을 찍게 된다”며 “정치적 목적을 가진 적폐 청산은 또 다른 비극과 국민 분열을 낳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많은 국민들도 대대적 보복수사를 우려하며 윤 후보지지를 철회해야 겠다는 마음이 공통분모를 이루고있다 그 누구도 불법을 저지르고 법의 심판에서 벗어날 수 없다. 그러나 정치보복은 안된다”며 그동안 정치모리배들이 떼를 지어 정적의 약점을 이용하여 피비린내 나는 복수극을 벌여 남남갈등을 유발했다고 국민들은 지적했다


안 후보는 윤 후보가 문재인 정권 적폐 수사는 해야 한다면서도 “대통령은 관여 안 할 것”이라고 주장한 시스템에 따라 수사한다고 하지만 그 시스템에 명령하는 것은 사람이며 그 사람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수사의 범위와 강도는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나의 사전 엔 보복이라는 말은 없다고 했지만 그런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자신이 곰씹어 봐야 한다고 매우 건방지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어 “보복은 분노를 낳고, 분노는 복수를 낳고, 그 복수가 다시 보복을 낳는 악순환은 국민통합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조선 시대 당파싸움 같은 보복정치가 아니다. 서로가 상대를 적폐로 몰아 정치보복을 정당화하는 증오와 배제의 정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전임 정권의 잘못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한풀이가 돼서는 안 된다”면서도 “그렇다고 정당한 수사가 야당탄압으로 매도돼서도 안된다. 그것이 가능하려면 대통령과 집권당 스스로가 높은 도덕성과 공정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후보는 문재인정권의 앞잡이로 박근혜등 정치집단을 자신의 잣대로 재단을 한 역신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려면 그 하수인인 윤석렬도 심판하여야 한다고 국민들은 외치고있다 또 “권력형 비리나 공직부패는 지위고하, 네 편 내 편을 막론하고 단호하게 뿌리 뽑아야 하지만 정치적 목적이나 감정을 가지고 상대방을 죽이기 위한 목적의 정치보복은 이제 누군가는 끊어야 한다”며 “저 안철수가 87년 민주화 이후 정권이 바뀔 때마다 반복해온 단절과 부정의 역사를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 =윤석종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