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부산 엑스포 유치 참패 윤석렬 지지률 절망적 30%

수백억 날린 부산 엑스포 유치 참패 윤석렬 지지률 절망적 30%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는 윤대통령의 영어소통 부족과 얼치기 들을 대리고 외교전을 펼친것으로 무능의 결과다

어슬프게 알고있는 참모들을 끌고 다니며 헛발질을 했기 때문이다본인은 90개국 지도자들과 소통을 했다고 밝혔지만 한사람도 제대로 소통을 하지 못했다 눈뜬 장님들 앞세워 혜매고 다닌것이다


엉터리 외교로 국민의 알토란같은 세금을 620억 날려버린 윤 대통령에 국민들은 말문을 잊었다 이 때문에 가뜩이나 바닥인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연속 하락하며 30% 초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결과가 1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8~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9명에게 윤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32%가 긍정 평가했다. 전주 대비 1%포인트 더 하락한 수치다.


윤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60%로 같은 기간 1%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 지지율은 '대구/경북'이 55%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이 40%, '서울'이 35% 순서였다. 이어 연령별 지지율은 '70대 이상'이 63%, '60대'가 52%, '50대'가 30% 순으로 높았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한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된 표본을 상대로 전화조사원 인터뷰(CATI)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2.4%다.


서울=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양키코리아

Kommentare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