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부실한 잠수정 운행 누가 허가 했나 국가가 보상 책임 물어야 할판

부실한 잠수정 누가 허가했나?실종 잠수정 탑승 5명 전원 사망...

"재앙적인 내부 폭발"/톱 사진 내부 폭발한 잠수정



북대서양 수심 4000m 아래로 침몰한 타이타닉호를 보러 갔던 잠수정 ‘타이탄’의 탑승자 5명이 전원 사망했다고 미국 해안경비대가 22일 밝혔다. 잠수정 운영사 오션게이트도 성명을 통해 탑승객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 18일 오전 잠수

시작 1시간 45분 후 연락이 두절된 지 나흘 만이다. 해안경비대는 이날 브리핑에서 타이타닉호 침몰 지점 인근인 해저 1600피트(약 488m)에서 잠수정 선미 덮개 등 잔해를 발견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잠수정 수색과 탑승자 구조를 주도해왔던 해안경비대의 존 모거 해군 소장은 잔해들이 발견된 곳은 재앙적인 잠수정의 내부 폭발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또 수색을 시작한 72시간 동안 음파탐지기에 잡히는 것이 없었던 것도 사망 추정의 근거로 추정했다. 그는 “이곳 해저 아래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가혹한 환경”이라며 “잔해는 선박의 비극적인 내파 수중 폭발과 일치한다. 타이타닉호 침몰 지점에서 1600피트(약 490m) 떨어진 곳에서 타이탄 잠수정의 원뿔형 꼬리 덮개 부분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모거 소장은 ”우리는 그 정보를 계속 문서화하고 있다”며 “미국 해안경비대와 합동 수색팀을 대표해 탑승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발견된 잔해들이 잠수정 내부 폭발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타이탄이 실종 당일 바로 폭발한 것인지, 아니면 그후 폭발한 것인지 구체적인 시점은 현재로서는 알기 어렵다고 전했다.



국방부가 잠수함이 출항한 지 몇 시간 만에 폭발음을 감지했다고 밝히며 실종 당일 폭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국방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타이탄 실종 직후 미국 해군의 탐지 시스템은 해저에서 폭발음으로 의심되는 소리를 감지했으며, 관계자들은 이를 즉시 상부에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폭발음이 들려온 곳은 이날 타이탄의 잔해가 발견된 장소와 인접한 곳이었다고 한다. 타이탄호의 운영회사인 오션게이트는 타이탄 탑승자 이름을 일일이 거론하며 “이 사람들은 세계의 바다를 탐험하고 보호하는 데 깊은 열정을 가진 진정한 탐험가들이었다”며 “우리는 이 비극적인 순간 이 다섯 명의 영혼 및 그들의 유족과 함께할 것”이라고 애도 성명을 밝혔다. 잠수정에는 오션게이트익스페디션 최고경영자(CEO) 스톡턴 러시와 영국 국적의 억만장자 해미쉬하딩, 프랑스 국적의 해양 전문가 폴 앙리 나졸레, 파키스탄 재벌 샤자다다우드와 그 아들 술레만이 타고 있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