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북한 김여정,남한 서욱 국방장관에 '미친놈','쓰레기' 무지막지 폭언

핵 보유국 북한에 함부로 말하면 참변 당할 수

남측의 ‘선제타격’ 발언에 "자숙하라" 경고

박정천 군수담당 비서 ,서울 주요표적·남군 괴멸에 총집중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2일 서욱 국방부 장관의 '사전 원점 정밀타격' 관련 발언을 맹비난하며 남측이 심각한 위협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지칭하며 서 장관을 비난했다.북한 미사일 등의 공격 징후가 있을 때 사전에 원점을 정밀타격하는 것은 '선제타격'과 같은 개념이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지난 1일 남조선 국방부 장관은 우리 국가에 대한 '선제타격' 망발을 내뱉으며 반공화국 대결 광기를 드러냈다"며 "남조선 국방부 장관이라는 자가 함부로 내뱉은 망언 때문에 심각한 위협에 직면하게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 군부가 우리에 대한 심각한 수준의 도발적인 자극과 대결 의지를 드러낸 이상 나도 위임에 따라 상응한 보복을 할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의 '위임' 표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중이라는 점을 시사한다. 김 부부장은 "핵보유국을 상대로 '선제타격'을 함부로 운운하며 저들에게도 결코 이롭지 않을 망솔한 객기를 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변을 피하려거든 자숙해야 한다"며 "나는 이자의 객기를 다시 보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고 모욕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김 부부장은 서 장관을 향해서는 "미친놈", "쓰레기", "대결광"이라는 거친 표현을 동원하며 맹비난했다. 북한군과 군수담당인 박정천 당 비서는 서 장관 발언에 대한 별도 담화를 내고 서울과 남측 군을 괴멸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 비서는 "우리 군대를 대표해 길지 않게 한가지만 명백히 경고하겠다"며 "만약 남조선 군이 그 어떤 오판으로든 우리 국가를 상대로 선제타격과 같은 위험한 군사적 행동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대는 가차 없이 군사적강력을 서울의 주요 표적들과 남조선 군을 괴멸시키는데 총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 조선반도는 정전상태에 있다"며 "더욱이 첨예한 군사적 긴장이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사소한 오판과 상대를 자극하는 불순한 언동도 위험천만한 충돌로, 전면전쟁의 불씨로 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있는 사실"이라고 위협했다. 두 담화는 북한 전 주민이 보는 노동신문에도 실렸다.


앞서 서 장관은 지난 1일 열린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와 공군 미사일방어사령부 개편식을 주관하며 훈시를 통해 "특히 미사일 발사 징후가 명확할 경우에는 발사 원점과 지휘·지원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미사일 징후시 원점 정밀타격 방침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군의 '핵·대량살상무기(WMD) 대응체계'를 구성하는 '전략적 타격체계'의 일환이다. 전략적 타격체계는 과거 보수 정부 시절의 '킬체인'(Kill Chain) 체계와 대량응징보복(KMPR) 개념을 포괄하는데, 문재인 정부 들어 국방장관이 이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됐다.


재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usradiostar.com 뉴스와 뮤직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