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 김여정, 코로나 유포 원흉이 남한 당국?

북한이 겪은 국난 반드시 보복하겠다

북한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공화국 대결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북한에 발생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남한으로부터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10일에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 회의 토론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11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 부부장은 “이번에 겪은 국난은 명백히 세계적인 보건 위기를 기회로 우리 국가를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공화국 대결 광증이 초래한 것”이라며 남한에서 ‘의도’를 가지고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유포한 것이라고 했다.


김여정은 “남조선 것들이 삐라(대북전단)와 화폐, 너덜한 소책자, 물건짝들을 우리 지역에 들이미는 놀음을 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탈북민 단체 등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대북 전단 및 물품 살포를 지적했다. 너무 큰 대가를 치르면서 지켜왔던 우리 인민의 생명 안전을 엄중히 침해한 장본인, 주범이 남쪽에서 사는 귀축같은 너절한 것들”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물건을 통해 바이러스가 유포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한국정부의 발표에 대해 “물체를 통해서도 악성 바이러스가 전파된다는 것, 때문에 물체 표면 소독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 국제사회의 공인된 견해”라고 반박했다.


미국 조선포스트 미국국제방송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