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북한 김여정, 희망 절망 중 택일하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

미한 연합훈련 중단 압박




북한 김여정 노동부 부부장이 8월 중순 한국에서 진행키로 한 연합훈련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 남북관계를 위협하고 나섰다 김여정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 이다.


지군촌 24시간 카버 뉴스와 뮤직 국제방송 서울모바일 방송 곧 시작


USRADIOSTAR.COM


그는 “며칠간 나는 남조선군과 미군의 합동(연합) 군사연습이 예정대로 강행될 수 있다는 기분 나쁜 소리들을 계속 듣고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 나는 분명 신뢰 회복의 걸음을 다시 떼기 바라는 북남 수뇌들의 의지를 심히 훼손시키고 북남 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미 한 군은 오는 10∼13일 사전연습 성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 16∼26일 후반기 연합지휘소훈련(21-2CCPT)을 준비 중이다. 북한은 지난달 27일 413일간 중단됐던 남북 통신선 재개에 합의하고 연결에 나섰지만 당국 간 회담 등 관계 회복을 위한 추가 협의에는 나서지 않고 있다.


김 부부장은 “우리(북한) 정부와 군대는 남조선 측이 8월에 또다시 적대적인 전쟁연습을 벌여 놓는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리겠는가에 대하여 예의주시해 볼 것”이라며 “희망이냐 절망이냐? 선택은 우리가 하지 않는다”고 남측 정부와 미국에 공을 넘겼다. 김 부부장은 통신선 연결이 남북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해석과 관련, “섣부른 억측과 근거 없는 해석은 도리어 실망만을 가져올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