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북한 김정은 핵폐기 해야만 대화 가능

안보 보좌관,한반도 완전한 비핵화가 목표

적대관계 해소 북핵 해결을 위한 실용 노선 지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 북한의 반발에 대해 미국은 적대가 아닌 북핵 안전 폐기가 목표라면서 실용적 조치에 기대를 건다고 밝혔다.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연설을 놓고 북한이 반발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상황에서 그는 "우리의 대북 정책은 적대를 목표로 한 것이 아니고북핵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궁극적으로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사진)은 "바이든 정부는 이 궁극적 목표를 향한 외교를 출발시킬 준비가 돼 있다"며 그 목표를 향한 길에서 진전하는 것을 도울 수 있는 실용적 조처에 노력할 준비도 돼 있다"고 강조했다.


"전부냐, 전무냐(all for all, or nothing for nothing)보다는 좀 더 조정되고 실용적인 신중한 접근법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제기한 도전과제를 줄이는 방향을 향해 핵폐기라는 공을 경기장으로 실질적으로 움직이도록 하기 위해 최선의 기회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지난달 28일 바이든(사진) 대통령이 첫 의회 연서에서 북한을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한 데 대해 한국 시간 2일 담화를 내고 "대단히 큰 실수", "실언" 등으로 비난하며 '대조선(북한) 적대시 정책' 추구 의지가 담겼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지난달 30일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새로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 했다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 접근을 통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한다는 결과를 내놨다.


양키타임스네트 CTV 서울국제방송 개국준비중


Yankeetimes Bidenstv


Www.usradiostar.com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