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 또 ICBM 발사 북한 후방서 한국전역 전술핵 공격 위협

미군 B-1B 한반도 전개 25분 전 "붙어 볼려면 붙어보자" 극악적인 반발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한국군 F-35A 전투기와 미군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북한이 한일 정상회담 당일인 16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감행한 지 3일 만에 또다시 미사일 도발에 나섰다. 북한 단거리탄도미사일을 해당 기종의 최대 사거리인 800여 km까지 날려 보냈다.


방향만 남쪽으로 틀면 북한 후방에서도 한국 전역을 초토화시킬 수 있다고 위협한 것이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시간은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군 전략폭격기 B-1B 2대가 한반도에 전개되기 불과 약 25분 전이어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다.

B-1B는 한반도 작전 구역에 진입하기 전 일본 항공자위대와 함께 미일 연합 공중훈련을 진행했다. 군은 “한일 공군 전투기가 함께 비행한 구간은 없었다”고 했다.


이 미사일은 800여 km를 날아가 동해상에 떨어졌다. 최고 고도는 약 50km였다. 미사일은 한미의 요격망을 회피<하기 위해 수평비행을 하다 급상승하는 ‘풀업(pull-up)’ 기동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이달 들어서만 5번째다.

13일 시작된 한미 연합연습인 ‘프리덤실드(FS)’의 예비 단계인 위기관리 연습(CMX)이 6일 시작된 이후 북한은 9일부터

2, 3일 간격으로 미사일을 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북한은 16일 ICBM ‘화성-17형’을 쏘며 미국을 겨냥한 것과 달리 이번엔 한국으로 목표를 바꿨다. 이날 쏜 미사일은 북한이 전술핵을 탑재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이 미사일의 최대 사거리는 800km. 이날 북한은 이를 동쪽으로 최대 사거리만큼 날려 보냈다. 북한 서쪽 끝에서부터 내륙을 가로지르는 방식을 택해도 미사일이 추락하지 않을 것이란 기술적 자신감도 보였다.

북한은 앞서 14일에도 이 미사일 2발을 발사했는데, 이번엔 당시 발사한 황해남도 장연에서 약 160km 북상한 동창리를

택했다. 동창리에서 남쪽으로 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제주까지 넉넉하게 타격권에 들어온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