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 미국이 진짜 대화를 원하면 북한 겨냥 군사훈련 중단하라

최종 수정일: 2023년 11월 27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논의에 들어가자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2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북한의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 관련 대응 회의에서 "미국이 정말로 평화와 안정의 외교를 바란다면 당장 모든 종류의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사는 린다 토마스 그린필드 대사가 미국은 북한을 위협한 적이 없다며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자위권에 해당한다는 주장을 하자 재차 발언권을 신청해 이같이 반박에 나섰다.


그린필드 대사는 "미국은 북한을 향해 무기를 발사한 적이 없다"며 "미국의 공격 가능성에 편집증적인 당신들의 행위가 동맹국들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을 보호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필드 대사는 또 "만약 미국이 북한에 주고자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북한 사람들을 인도적 지원이지 북한인들을 파괴하기 위한 무기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대사는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이나 핵추진 잠수함이 한반도에 전개된 것을 언급하며 북한을 향한 실질적인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등은 북한의 이번 정찰위성 발사가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2일 미국, 프랑스, 영국 등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한국을 포함한 10개국은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회의에는 유엔 안보리 이사국 외에도 한국과 북한이 이해당사국으로 참여했다. 한국에서는 황준국 주유엔대사가, 북한에서는 김성 주유엔 대사가 회의에 참석했다


뉴욕 =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