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사격훈련 했으나 남측 위협 조성 안해'



북한 총참모부는  7일 사격훈련을 했지만, 남측에 그 어떤 위협도 조성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남한측이 북한의 사격 훈련을 남한국민 겁주기를 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이날 해안포 23문을 동원해 88발의 포탄으로 해상 군사분계선과 평행선상의 동쪽 방향 4개 구역에 대한 훈련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 총참모부는 “사격 구역은 방향상으로 군사분계선과 무관하며 적대국에 그 어떤 의도적인 위협도 조성하지 않았다”며 “북한군대의 정상적인 훈련체계 안에서 계획에 따라 실시됐다”고 주장했다. 총참모부는 이날 오후 8시20분쯤 사격훈련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6일에는 포사격 모의 기만작전을 수행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한 주장이다.

김여정 부부장은 총참모부의 사격훈련 보도가 나오기 약 5시간 전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포성을 모방한 폭약을 터뜨리는 기만 작전에 한국군이 속아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북한군이 전날 130㎜ 해안포의 포성을 모의한 발파용 폭약을 60회 터뜨린 것을 한국군이 포성으로 오판하고 포사격 도발로 억측하며 거짓을 꾸며댔다고 밝혔다.


서울 제임스 윤 특파원


양키타임스  미국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