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신형 지대공미사일 시험발사

유도 정확성·사거리 늘려 과시
김정은 느긋, 발사장에 나타나지 않아


북한은 지난달 30일 신형 반항공(反航空·지대공)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28일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이틀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국방과학원은 9월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 미사일의 종합적 전투 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시험발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았다.


한국 국방과학원은 이번 시험발사에 대해 "쌍타조종기술과 2중 임펄스 비행 발동기(펄스 모터)를 비롯한 중요 새 기술 도입으로 미사일 조종 체계의 속응성과 유도 정확도, 공중목표 소멸 거리를 대폭 늘린 신형 반항공 미사일의 놀라운 전투적 성능이 검증됐다"고 주장했다.


이번 시험발사에 대해 "전망적인 각이한 반항공 미사일 체계 연구개발에서 대단히 실용적인 의의를 가지는 시험"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이 주장한 '쌍타 조종기술'은 미사일 탄두부와 중간 부분에 각각 가변 날개를 달아 안정성과 기동성을 증대시키는 기술을 의미한다. 2중 펄스 모터는 고체연료 추력을 상승시키는 부품으로 보인다.


2중 펄스 모터는 다중펄스 모터의 일종으로 고체연료의 추력을 조정하는 기술"이라며 "처음 추진력을 얻기 위해서 강한 추력을 내고, 표적에 근접해서 다시 강한 추력을 발생시켜 표적에 돌입할 때 기동성을 높여주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1월 노동당 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발사관 4개를 탑재한 신형 지대공 미사일 차량을 공개한 바 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