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북한 중국 무서워 한국인 71% 핵무기 개발지지?

핵무기는 핵 전쟁 불러 다같이 자멸하는것

김정은 북한 핵무기는 사용도 못하고 감시만 받아



한국인 열 명 중에 일곱 명꼴로 자체 핵무기 개발을 지지하고 있다는 싱크탱크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지만 이같은 조사는 한반도를 핵지역으로 만들어 핵전쟁으로 자멸을 재초하는 것이다. 김정은은 핵을 만들어 놓고 매일 목숨을 지키기 위해 조마조마한 삶을 살고있다. 김정은은 하루도 편할 날이 없다. 그의 모든 행동은 드론에 의해 감시당하고 있다. 현대의 영웅은 전쟁을 막는것이다.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작년 12월 1일부터 4일까지 한국의 18세 이상 1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71%는 한국이 자체 핵무기를 개발하는 데 대해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고, 26%는 반대했다. 미국의 핵무기를 한국에 배치하는 것에 대해선 56%가 지지했지만 40%는 반대 입장을 보였다. 자체 개발과 미국 핵 배치 중 어느 것을 선호하느냐는 물음에는 '자체 개발'이 67%로 '미국 핵 배치'(9%) 응답보다 훨씬 많았다. 24%는 한국에 핵무기가 없어야 한다고 대답했다. 남북 간 분쟁이 있을 때 미국이 한국을 방어할 것이라고 확신하느냐는 문항에 61%는 긍정적 태도를 취했지만 36%는 부정적 응답을 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럴 것 같다'는 응답은 12%에 불과했고 '그럴 것 같지 않다'는 답변이 8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국의 안보에 가장 위협적인 나라를 묻는 문항에선 북한(46%), 중국(33%), 일본(10%), 미국(9%) 순이었다. 10년 후를 가정할 때 가장 위협적인 나라는 중국이 56%로, 두 번째인 북한(22%)을 크게 앞질렀다. 한국의 핵무기 프로그램 보유 찬성 이유로는 북한 이외 위협으로부터 방어(39%)가 가장 많이 꼽혔고,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 제고(26%), 북한의 위협 대응(23%)이 뒤를 이었다. 북한의 위협이 아닌 다른 이유로 핵 보유를 찬성하는 응답자가 훨씬 더 많았다는 뜻이다.


CCGA는 지난 10년간 여론조사는 한국에서 핵 보유에 대한 일관된 다수 지지가 있음을 보여준다며 이번 조사는 한국인이 미국의 핵 배치보다 자체 핵무기 개발에 더 견고한 지지를 보내고 있음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